menu

얼마 전 편의점에서 본인 애정 알콜류인 츄하이(복숭아)를 구입했다.

캔 음료는 뚜껑에 점자가 쓰여 있는데, 본인이 브라유 점자 <--> 한글 번역기 만들었던 것(https://jinh.kr/braille/)으로 저 점자를 해석해봤다.

⠊⠱⠫

첨봤을 땐 몇글자로 끊어야 하는 지도 잘 몰르겠다. 잘 보면 세 개로 끊어진 것을 알 수 있다...

이 땐 아직 입력기가 없어서 유니코드 점자표 부분 열어놓고 손가락 집어가며 찾아서 복붙했다.

그렇게 번역된 문자는 바로... "뎌가".

??? 뎌가가 뭐지?? 본인의 점자 해석기가 개판 오분 전이라 제대로 해석이 안 되는 것?

내가 쓰레기를 코딩했구나 하고 잠시동안 허무함을 느꼈으나, 이내 깨닳았다. 아 ㅋ 이거 위아래 돌려 읽었네~. 위아래를 뒤집어서 다시 해석해봤다.

⠵⠣⠔ = 은앋

...이건 대체? 은앋은 또 뭘까...

깊은 고뇌 끝에 제품이 일본술이라는 것을 눈치챘다. 위쪽 언어 탭을 일본어로 바꿔봤다.

그래서 나온 결과는 まきを. 마키오는 또 뭔데?

이젠 진짜 알았다. 처음 본 ⠊⠱⠫ 이게 뒤집어 진게 아니고 정방향이었고, 그걸 일본어로 해석해야한다는 것을.

또 유니코드 표 펴놓고 한글자씩 찾았다. 이짓을 세 번 째 하는 중이다. 극도의 짜증이 몰려옴을 느끼며 해석한 단어는...

⠊⠱⠫ = おさけ.

술.

그렇다. 술에 찍어놓은 점자의 정체는 일본어로 술이었던 것.

아주 뿌듯했다. ㅋㅋㅋㅋㅋ ㅋㅋㅋ

그런데, 해석할 때마다 유니코드 표 뒤적거린게 넘모 속터져서 점자 입력 기능을 추가했다. 다행히 유니코드 번호 순서가 점자 번호 부르는 순서(왼쪽줄 위부터 123, 오른쪽줄 위부터 456)와 같아서 아주 쉽게 만들 수 있었다.

var c = 0x2800;
for (var i = 0; i < 6; i++) {
  if ($('#key_b_' + (i + 1)).prop("checked")) c += 2 ** i;
}

요런식으로... 그리고 js에서 제곱 연산자는 ** 이었다... 공학용계산기에서 자주 쓰는 ^ 이거는 논리 연산자다. 이거 땜에 처음에 에러났음 ㅋㅋ

그리고, 123을 FDS에 456을 JKL로 대응해서 점자를 입력하는 게 대세인 것 같아서 그렇게도 입력할 수 있게 해뒀다.

엊그제까지만 해도 점자 하나도 몰랐는데... 이젠 일어 점자까지 알아가네. 뭔가 쓸데없지만 멋지다!

끝.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퍼가지 마세요...
링크로 공유하세요 ㅠㅠ
부탁할게요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