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본격 세계를 창조한 플라잉 스파게티 몬스터(Flying Spaghetti Monster, FSM)를 기리는 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에게 생명을 불어넣고 있는 FSM(Flying Spaghetti Monster)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의 탄생 배경.

오래 전 부터 이어져 온 과학과 종교의 대립... 그것을 대표하는 진화론(進化論)과 창조론(創造論)의 대립.  찰스 다윈이 1859년 <종의 기원>을 발표한 그 순간부터 시작된 진화론 대 창조론 논쟁은, 이후 유전 법칙 등이 발견되며 진화론 쪽으로 힘이 기울기 시작했다.  결국 1985년 미 연방 대법원은 공립 학교에서 창조론을 가르치지 못하도록 하는 판결을 내렸다.  게다가 1987년에 연방 대법원은 창조론과 진화론을 동등하게 취급하도록 했던 루이지애나 주법을 무효로 판결했다.  과학의 승리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자 과거에 종교적 신앙으로 인식되던 창조론은 지적 설계론(知的 設計論)이란 새로운 이름을 달고 나타나 진화론의 자리를 위협하기 시작했다.  아마 지적 설계론의 이면에는 개신교도들의 노력이 있었을 것이다.  어찌되었든 종교와 과학의 경계에 교묘히 걸쳐있는 지적 설계론은 진화론에게 빼았긴 자리를 되찾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감행했고, 그 결과 1999년 미국 캔자스 주 교육위원회는 교과과정에서 진화론을 삭제키로 결의했다.  그들은 "진화론을 검증할 수 없다."라고 이유를 들었다.

이후 2001년, 여러차례 논쟁 끝에 캔자스 주의 결의는 철회되었다.  그렇지만 2004년, 이번에는 펜실베니아 주의 도버 교육위원회가 지적 설계론을 중학교 필수 교육과정에 포함시키도록 결의했다.  학부모들이 1987년의 판례를 들어 제소했지만, 지적 설계론은 종교의 범주에 속하지 않는다고 선언, 결과적으로 과거의 판례를 적용받지 못해 패소했다.

그리고...  2005년 미 캔자스 주 교육 위원회는 지적 설계론을 허용하는 공립학교의 과학 교육 과정을 승인했다.  진화론을 사실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으므로 대안을 가르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 소식을 들을 미국의 한 물리학... 학위를 가지고 있던 백수(학생이였을까?) 바비 헨더슨(Bobby Henderson)은 종교가 과학 행세를 하려든다는 현실에 절망... 까진 하진 않았겠지만 어쨌든 새로운 종교를 전파하기 시작했다.

그렇다.  그게 바로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 교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 종교의 물고기 형상을 패러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 종교의 경전을 패러디

홈페이지: Church of the Flying Spaghetti Monster

바비 헨더슨은 캔자스 교육 위원회에 편지를 보내며 교단의 존재를 세상에 알렸다.  사실 비밀리에 전파되던 FSM 교단의 역사는 훨씬 더 오래되었지만, 현대의 FSM역사는 헨더슨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보는것이 옳다고 한다.

[▽ 헨더슨이 캔자스 학교 위원회에 보낸 공개서한 보기. 클릭]


요약.
진화론의 대안으로 지적 설계론을 가르치자고 하는데, 지적 설계 이론에는 수많은 이론이 존재하며 우리는 그 중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이 우주를 창조했다고 믿는다.

이후 FSM는 다양한 매체들을 통해 대중에게 소개되어 많은 이들에게 지지를 얻었고,  한 인터넷 잡지에서는 “예수 그리스도가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의 아들이 아님을 증명하는 실험 결과를 만들어내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주겠다”며 상금 "지적 설계 통화(Intelligently Designed currency)" 250,000 달러를 걸었고, 다른 블로거들에 의해 상금은 1,000,000 달러까지 치솟았다고 한다.



아래는 FSM 교회 한국 지부에서 가져온 FSM의 가르침의 일부.

- 우주의 창조
FSM의 교리에 의하면 우주는 천국의 맥주 화산에서 맥주를 너무 많이 마신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괴물이 4일에 걸쳐 창조하였다. 첫날이 가장 힘들었는데, 산, 나무, 그리고 인간의 조상이 될 '난쟁이(midgit)'을 만든 날이다. (난쟁이는 원래 midget으로 쓰는데, 선지자 Henderson이 처음 그렇게 썼으므로 midgit으로 쓴다.)
그리고는 3일동안 나머지 우주를 창조하고 과학자들을 속이기 위한 가짜 탄소 동위원소 분자들을 뿌렸다. 숙취로 인하여 남은 3일은 쉬고 말았는데, 따라서 어떤 신자들은 금요일 또한 주말 휴일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는 원래 처음에는 인간들이 보고 비웃을 수 있는 종족을 만들기 위해 유인원들을 만들었으나, 그들은 FSM을 모욕하여 멸절시켰다.
또한 인간의 친구로 만들기 위해 공룡들을 만들었으나, 그 크기 때문에 해적선들이 너무 많이 가라앉아서 또한 멸절시켰다.
맘모스와 거대한 나무늘보도 마찬가지였고, 도도새는 테스트는 통과하였으나 이는 문서상의 실수로 인한 것으로 인간들이 도도새의 섬을 침략함으로써 수정되었다.
일부 종파들은 우주가 "빅 보일(Big Boil, 큰 끓임)"이라는 행사를 통해 탄생되었다고 믿기도 한다. 이는 여러 면에서 현대 물리학이 생각하는 Big Bang과 유사한 개념으로 과학과 신학을 혼합하고자 하는 신자들에 의해 환영받았지만 원리주의 신자들에 의해 나약한 자세로 질타당하기도 한다.

- 진화의 근거로 제시되는 모든 것들은 사실 FSM에 의해 의도적으로 조작되었다.

- ‘그 분’에 대한 기도는, “아멘(Amen)” 대신, “라멘(RAman)”으로 끝난다.

- 해적은 성스러운 존재 들이다.

- FSM의 3개의 위격
미트볼(힘을 상징) -소스(자연과 정신의 풍부함을 상징) -국수(에너지와 유동성을 상징)

- FSM의 가르침 중 여덟 개의 "웬만하면 하지 말았으면 하는 것들"(FSM으로부터 받은 10개의 석판 중에서 잃어버린 2 개를 제외한 나머지 항목들.)
1. 웬만하면 나를 믿는다고 남들보다 성스러운 척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나는 나를 믿지 않는다고 맘상하지 않으며, 어차피 안 믿는 자들에게 하려는 말들이 아니므로 말 돌리지 마라.
2. 웬만하면 내 존재를 남들을 괴롭히는 핑계로 사용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3. 웬만하면 다른 사람들의 모습이나 행동 같은 것들로 그들을 판단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4. 웬만하면 스스로와 파트너에게 해되는 짓은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5. 악의에 찬 다른 이들의 생각을 공격하려면 웬만하면 일단 밥은 챙겨 먹고 했으면 좋겠다.
6. 웬만하면 내 신전을 짓는데 수억금을 낭비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더 좋은데 쓸데가 많다.
7. 웬만하면 내가 임하여 영지를 내린다고 떠들고 다니지 말았으면 좋겠다. 이웃을 사랑하랬다. 좀 알아 먹어라.
8. 상대방이 싫어한다면, 웬만하면 남들이 너에게 해주기 바라는 대로도 남들에게 하지 마라. 상대방도 좋아한다면 상관 없다

만약 10개가 다 전해졌다면 지금처럼 자유분방한 도덕체계가 아니라, 과거 해적들과 같이 완전한 도덕체계를 이루게 됬을 것이라고 한다...




선지자 헨더슨이 FSM를 전파하기 시작한지도 벌써 3년이 지났다.  그 동안 나타난 FSM의 형상들과 추종세력(Pastafarian, 파스타파리안 = 면발주의자?)들의 모습을 모아 보았다.


- 세계 도처에서 발견된 스파게티 형상들과 FSM의 증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대 도자기 유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스트에 나타난 그분의 형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에 나타난 그분의 형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꽃의 모습으로 우리에게 모습을 드러낸 그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벳 벽화에서 발견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박파이를 통해 나타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층에서 발견된 그분의 형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 탐사 로켓에서 촬영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의 FSM 교회 분포 지도에 나타난 형상



독일에서 촬영된 그분


1957년 러시아에서 발견된 장면



- FSM 기념물과 기념품 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원 앞뜰에 세워진 FSM 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로고 응용사례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로고 응용사례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로고 응용사례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로고 응용사례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 검색사이트의 로고를 패러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스테인드 글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 종교를 주제로 한 영화 포스터 패러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를 기리는 연극의 포스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극 장면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극 장면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극 장면 3



FSM를 응용한 음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케이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과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사용자 삽입 이미지

FSM 퍼레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술 작품 속의 FSM



FSM가 세상을 창조한 과정을 대략적으로 설명한 클레이 애니메이션


FSM 종이인형



- FSM 코스프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인끼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신 코스프레





끝?

※ 2005년 12월 20일, 미국 연방 지방법원은 지적 설계론을 교과과정에 넣으려던 펜실베이니아주에 대해 위헌 판결을 내렸다.  판결에서 지적 설계론은 창로론의 다른 이름일 뿐이라고 결론지어졌다.

관련 기사: 진화론 대 창조론 미국 ‘인류 기원 논쟁’ 새 국면

[▽ 진화론과 지적 설계론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보기. 클릭]



끝.  라멘!

[▽ 참고한 사이트 들]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1. 언젠가 들어보기만 했던 '날아다니는 스파게티교' 내용이 이거였군요!
    [여덟 개의 "웬만하면 하지 말았으면 하는 것들]에서 완전 뒤집어졌습니다. ㅋㅋ
    잘 보고 갑니다 :)

    • 개인적으로도 웬만하면 하지 말았으면 하는 여덟 가지 것 들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

      link delete 2008.07.19 20:13 신고 Favicon of https://blog.jinh.kr JinH
  2. 리처드 도킨스와 관련된 동영상을 보다가 알게된 이름이었는데 신성한 팔계의 가르침을 읽고 영적 충만이 이루어진듯 합니다. 본격적으로 성지순례를 해야겠습니다. ㅋㅋ

    위대한행운아 2008.07.19 16:11 신고   link delete reply

퍼가지 마세요...
링크로 공유하세요 ㅠㅠ
부탁할게요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