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출처: 네이트 톡 - 지하철에서 시각장애인의 안내견을 보고 소리지르던 여자.

안녕하세요. 오늘 지하철에서 있었던 일을 톡에 써봅니다.




2011.7.13(수) 지하철 4호선 당고개 방면으로 가는 지하철에 탔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앉아서 핸드폰을 만지작 거리는데, 공단역쯤인가 갑자기 여자의 비명소리가 들리는겁니다.


무개념녀 : 꺄~!!!! 악!!!!!..


저는 살인사건 일어난줄 알았습니다.ㅡㅡ 진심입니다. 얼마나 요란스럽게 소리를 지르는지 고개를 돌려 옆을 처다봤죠. 그러니 어떤 원피스 입은 여자가 소리를 지르면서 


무녀 : 개! 개! 이런 개를 들고 지하철에 타면 어찌해요!


이러고 있는겁니다. 뭐 여기까지 보면 놀랐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겠죠. 그런데 그 개가 어떤 개냐가 문제겠죠.
시각장애인 안내견이었습니다. 그 개를 데리고 지하철을 탄 시각장애인언니. 
그 언니가 자리에 앉자 그 여자가 놀라서 소란을 피우는겁니다. 


무녀 : 뭐 이런 큰 개를 데리고 지하철을 타냐! 사람 놀라지 않느냐! 블라~ 블라~ 나불~나불~


지하철 구간마다 이어진 통로문이 요즘은 자동인데 그 자동문이 닫히면 열어서 언성을 높이더군요. 
계속 닫히면 열어서 뭐라고~뭐라고 짖어대더군요. 개보다 못했습니다. 안내견은 얌전하기라도 하지. 
제가 시각장애인 안내견이라고 말했지만 듣지도 않고 본인 할말만 하더군요. 
그러더니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신문이 있었나봐요. 그 언니에게 자기 신문 내노으라고 소리를 지릅니다.


무녀 : 내 신문 내놔요.


앞이 안보이는 맹인이 신문이 어디있는지 어찌 안다고.. 그 언니 주변을 손으로 훓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일어나서 바닥에 떨어진, 안내견 옆에 있던 신문을 집어서 그 무개념여자에게 줬습니다.
그러니 그 생각없는 여자. 이렇게 말하더군요.
 

무녀 : 됐어요. 더러워요. 저리치워요.


(하하.. 난 너가 더 더럽다. 이년아.)

받지도 않을꺼 왜 주어달라고 한건지. 사람 심보가 진짜 못된거 같더라구요. 전 신문을 위에 올려뒀습니다.
그 시각장애인 언니는 가만히 그 여자가 하는 말을 듣고있더라구요.
그러더니 그 여자가 시각장애를 가진 언니에게 사과를 요구합니다.


무녀 :사과하세요!

(사과는 지금 당신이 해야지. 어디서 사과를 하라는지..)


어이가 없었습니다. 시각장애언니는 사과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사과하지 않았습니다.
보는 승객들도 그 여자 태도를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보고있었습니다.

이런저런 소란을 피우더니 옆칸으로 넘어가더라구요. 
그.런.데!!!!이 여자의 무개념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옆칸으로 간 여자는 비상용 S.O.S 수화기로 무전을 쳐서 지하철을 세웠습니다. 
비상시에만 사용하는 무전은 화제나 기타 다른 사고가 있을 떄 사용하는 것입니다. 역무원이 놀라서 뛰어오더라구요. 그러더니 길이길이 날뛰면서 나불나불 관계자를 잡고 말하더라구요.
관계자가 시각장애인언니가 있는 자리로 확인하러 오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역무원에게 말했습니다.


나: 시각장애인 안내견이에요. 그 여자가 혼자 난리치는거니까 그냥 출발하세요.


그 역무원도 제 말 듣고 안내견을 보더니 두말없이 돌아가서 여자에게 설명하더라구요. 하지만 씨알도 안먹히는 모습이었습니다. 조금 뒤 지하철은 다시 출발했지만 한,두 정거장 뒤에 방송으로 "그냥 출발하죠" 라는 말이 들리더군요. 계속 다른칸으로 가서 소란을 피웠나봅니다. 곧 이어 다른 방송도 하더라구요. 비상용SOS는 긴급상황에만 사용하는거라고. 역무원들도 어이없었나봅니다.

그 시각장애인 언니는 어딘가에 전화해서 자기잘못이냐구 물어보더라구요. 정말 그런 사과받을 일을 당하고도 아무 대처도 할 수 없는 모습이 안타까웠습니다. 

그렇게 사태가 진정되고 지하철을 타고가는데 그 시각장애인 언니는 푹 쳐진 모습으로 앉아있더라구요.
뭐라 위로의 말을 건내고 싶어서 그 언니에게 "그 여자가 개념이 없던거다. 언니 잘못없고 그 여자가 장애인석에 앉아있는 것부터가 잘못이다. 처져있지말아" 라고 말해주고 저는 제가 내릴 역에서 내렸습니다.





생각해보니까 그 여자 멀쩡해서 노약자,장애인,임산부석에 앉아있었습니다.
시각장애인이 안내견 데리고 장애인석에 앉아가는게 사과해야 할 일입니까?
공공장소에서 소리지르고, 지하철 세우고 개념이 없어도 한참 없더군요.
제가 용기가 없어서 그 무개념녀에게 뭐라고 크게 말못한게 지금와서 후회되더라구요.ㅜㅜ
아무쪼록 그 시각장애인 언니가 이 일로 크게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그 안내견 사진이에요. 이놈 참 잘생겼죠?!!

 







상황 목격한 다른문 댓글 올려보겠습니다.   (무녀가 지하철 옆칸으로 가서 무전치는 상황부터 보셨나봄.)

저도 오늘 지하철에서  상황을 목격 했습니다

자리에 앉아있었는데공단역쯤에서 옆칸 문이 열리더니만 엄청난 소리가......

 

‎"어머 누가 이렇게 지하철에  개를 데리고와당신 미쳤어어머 교양없게 당장   치우지 못해내리란 말이야 당신한텐 귀엽게 보일지 모르겠는데  상당히 더럽거든빨리사과 못해그리고 빨리 저기있는  신문 달란말이야 아니야 됐어 개털 닿아서 더러워서  본다  사과안하니정말 억센 여자다 (억센 여자는 그년-_-) 지하철 신고 전화로 신고할거야!"

 

승객들 몇몇분이 안내견인데  그러냐고 (축복이처럼 정말 귀여운 안내견이었음)

그만 하라고 하고 신고전화 하지 말라고 했지만

오히려  썽내고 미친년 같이 긴급할  쓰는 SOS전화기를 들고 개좀 쫒으라고 고래고래

소리지름그년때문에 지하철 멈추고 ㅡㅡ 멀쩡해서 경로석에 앉아있고검은색 긴머리에

분홍색 꽃무늬 원피스 입고 있었음계속 등지고 이야기했기 때문에 뒷모습 밖에 못봤음.

 

  광기 어느정도였냐면 목소리는 내가 들어  목소리중에 제일  목소리인데다가

  가족들이 광견병에 걸려서 단체로 돌아가신  처럼 보이는 엄청난 히스테리 부렸음.

아니면  년이 어렸을  미친개에 뇌를 물려서 정신이 나간 .

 

저희칸에서   일어난 직후 바로 다음 역이 제가 내려야  역이라 어쩔수없이 내려버렸습니다.

 상황을 안쓰럽게 지켜보고 있었던 순간  머릿속에서  여자에게 뭐라 하고 싶었지만 

 여자는 해리포터에 나오는 볼드모트를 주인으로 섬기고 있는 벨라트릭스처럼 무서웠습니다.

시각장애인 분이 나중에  일로 상처를 받아서 지하철을 평생 못타면 어떡하나 걱정되네요ㅜ

 

내리고 나서  상황이 궁금해서 혹시나 해서 지하철 안내견 검색해봤더니  글이 나오더라구요.

 여자는 어른들도 상대 못할만큼 엄청난 광기 지녔었습니다...

왠만한 용감한  아니고서야...

 시간대가 2시여서 출퇴근 시간도 아닌데다가 거의 출발하는 역에서 일어났었던 사건이었기 때문에 사람도 그닥 많지 않았고미친년에게 소리 높여 상대할 건장하신 분들도 안계셨습니다.


자꾸 그 미친년이 신문달라고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길래 참다못한 글쓴이 분께서

그 소리 꽥괙 지르는 년한테 다가가서 신문 주시면서

"안내견이잖아요." 하면서 뭐라고 하시는데

"됐어!! 개 털 닿아서 더러워서 안 본다!!!저리 치워 !!!"

이딴식으로 말하는데 제 성격도 성격이지만 도저히 무서워서 뭐라고 말 할 수가 없었습니다.

게다가 안내견을 내쫒기 위해서 신고 할 거라며 긴급용 지하철 SOS 전화기를 드는걸 보면서 

도저히 제가 상대를 못 할 것 같더라구요. 너무 무서웠음. 말이 안통할 것 같아서요.

부끄럽고 죄송하네요.

 

그 자리에 있던 승객모두가 구경거리 생겼다고 좋다고 지켜본 것이 아닙니다.

몇몇분들이 "그만하라. 안내견이지 않느냐. 신고전화 하지마라." 하셨지만 
그 여자가 더 지랄발광 떨어서 아무 소용없었던거죠.

- 뀨뀨님 글

끝.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1. 개 쌕끼다 정말...
    아 개에 빗대면 안될거같네여

    Easky0001 2011.07.24 20:15   link delete reply

퍼가지 마세요...
링크로 공유하세요 ㅠㅠ
부탁할게요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