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28부.  카운트다운: 5

워1: [1] [2]
워2: [3] [4] / 워2확: [5] [6] / [ , ]
워3: [7] / [8] [9] / [10] [11] / [12] [13] [14] / [15] [16] [17] [18] / 워3확: [19] [20] [21] [22] [23] / [24] [25] [26] [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크래프트3: 얼음 왕좌 - 스컬지 캠페인: 저주의 유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1장: 아서스 왕


폐허가 된 로데론의 수도 궁전 정원 근처, 아키몬드의 충신 공포의 군주가 스컬지를 위한 계획을 상의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더락(Detheroc)
: 군주 아키몬드로부터 마지막으로 소식을 들은 지도 벌써 몇 달이 흘렀는지 모르겠구나. 푹푹 썩어가고 있는 이 언데드족을 지켜보고 있는 것도 이제는 신물이 난다구! 도대체 우리가 지금 여기서 무슨 짓을 하고 있는거야?
발나자르(Balnazzar): 이봐, 데더락, 우리에겐 이곳을 감독해야 하는 책임이 있지 않은가? 스컬지가 본격적인 전투 태세를 갖출 때까지 이곳을 지키는 것이 우리 임무라구.
바리마트라스(Varimathras): 물론, 그렇지. 그래도 지금쯤이면 무슨 명령이라도 내려올 때가 되지 않았느냐 말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 발치에서 지켜보고있던 실바나스와 켈투자드)
실바나스 윈드러너: 군단이 대패한지도 벌써 수 개월이 지났는데, 어떻게 그 사실을 모르고 있을 수 있단 말인가?
켈투자드: 그럴리야 없겠죠. 하지만 그들이 계속 지휘하는 동안 더 많은 스컬지 병사가 쓰러지겠죠.
실바나스 윈드러너: 뭐라구? 누가 감히 그럴 수 있단 말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문을 박살내며 나타난 아서스)

아서스 왕: 수고들 많구만, 공포의 군주 병사들. 내가 자리를 비운 동안 내 왕국을 지켜준 데 대해 어떻게 감사해야 할지 모르겠군. 이제는 자네들이 더 이상 수고하지 않아도 되네.
바리마트라스: 아서스 왕자!
발나자르: 이곳은 우리 영토라구. 스컬지는 불타는 군단 소속이란 말이오!
아서스 왕: 이제는 그렇지 않네. 너희들 지도자가 패배를 시인했다구. 불타는 군단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아. 그리고 이제는 너희들이 죽을 차례야.
데더락: 절대 안돼!

데더락: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인간.
(순간이동으로 사라지는 공포의 군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켈투자드와 실바나스가 아서스에게 다가온다)

켈투자드: 아서스 왕자님, 돌아오실 줄 알았습니다. 
아서스 왕: 내가 돌아왔다, 리치. 이제 나를 왕으로 모셔라. 이곳도 결국은 나의 영토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자, 이제 인간족의 잔재를 말끔히 쓸어내고 왕국을 새롭게 건설하자! 
켈투자드: 하지만, 아서스 왕이시여, 인간족은 이미 마을을 버리고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습니다.
켈투자드: 지금 그들은 깊은 협곡을 통해 도망가고 있습니다! 그들이 산 속에 숨어버리기라도 한다면, 찾아내기는 불가능합니다.
아서스 왕: 그렇다면, 도망가기 전에 모두 숨통을 끊어 놔야겠지! 그들의 목숨은 넬쥴에게 받칠 좋은 제물이 될거야! 


통행로를 차단하면서 마을을 파괴해야 되는 고난이도의 임무가 주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들이 도망가려고 하면)
켈투자드: 인간들이 통행로에 가까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저들을 막아라
켈투자드: 인간들이 도망가게 놔둬선 안된다!
켈투자드: 저들이 통행로를 지나기 전에 막아라!
켈투자드: 인간들이 도망가기 전에 모두 없애라!
(인간들이 도망가면)
실바나스 윈드러너: 인간들이 도망가고 있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인간족 한 놈이 방금 통행로를 지나갔단 말이야!
실바나스 윈드러너: 도망가고 있잖아!
실바나스 윈드러너: 도망가게 놔두면 안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명의 전령 할라크: 아서스, 자네는 마치 부친의 왕관을 정당하게 물려받은 것처럼 쓰고 있구나. 날 죽일 수 있을지는 몰라도, 내 동포들이 너를 끝까지 쫓아가 복수할 것이다!
아서스 왕: 지난번 숙청 때 죽지않고 살아 있었단 말인가. 하여간 오늘 이후로 너의 그 잘난 체하는 잔소리도 더 이상 듣지 않게 되겠군.

수호자 마그로스: 우리는 로데론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절대 포기하지 않아!

오크학살자 다그렌: 자, 반역자여, 이 분노의 성스러운 빛을 받아라!


(마을을 반 정도 파괴하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으윽... 정말 고통스럽구나. 나한테 무슨 일이 있는 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치 왕: 위험이 다가오고 있다! 힘은 사라져가고, 시간이 없어!
(일리단이 헛짓거리 했던게 조금은 효과가 있었던지 몹시 다급하게 헬프를 외치는 리치 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켈투자드
: 아서스 왕이시여, 저의 도움이 필요하십니까?
아서스 왕: 아니, 이제 고통은 지나갔다. 하지만 내 힘이 많이 줄었군. 뭔가 크게 잘못된 게 틀림없어.
켈투자드: 우리 군대를 부를까요?
아서스 왕: 아니, 이 추적은 내가 직접 끝낼 것이다. 이 일을 끝낸 후에, 이 정체불명의 느낌을 풀어보도록 하지.






(마을을 다 파괴하기 전에 마을사람들이 모두 도망가면 임무 실패)
켈투자드: 아서스 왕이시여, 인간족들이 통행로를 통해 도망가 버렸습니다. 이제 인간족들이 성지에 도달하지 못하도록 막을 방도가 없게 되었습니다.
아서스 왕: 결국 실패했군, 리치. 수도로 돌아가자. 누군가는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분명하게 져야 할거야!


(마을사람들이 도망가기 전에 마을을 모두 파괴하면 임무 성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서스 왕: 이제, 얼라이언스가 끝나고 말았구나! 마지막 남은 잔당들만 소탕하고 나면, 우리가...
아서스 왕: 으윽... 또 다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치 왕:
난 리치 왕이니라. 얼음 왕좌에 위험이 다가오고 있다! 그러니 지금 당장 노스렌드로 돌아오거라!  어서!

켈투자드: 아서스 왕이시여, 어디 편찮으십니까?
아서스 왕: 나를 수도로 데리고 가 주게. 이제 먼 여행을 해야 할 것 같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맵 구석에서 꼬마 티미가 얼음 파편을 팔고있었다!  언데드가 된 줄로만 알았었는데 살아있다니 왠지 흐뭇.
아, 잘보니 살아있는게 아니라 [기계]네...  티미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간: 갈라진 왕국

다음 날 저녁, 티리스팔 숲 어느 곳, 밴시 실바나스는 비밀 회의에 참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나자르
: 실바나스, 이렇게 와주시다니 정말 반갑습니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어떻게 제가 오지 않을 수 있겠어요? 무슨 이유 때문인지, 이제는 더 이상 리치 왕의 음성이 들리지 않는군요. 이제 다시 내 의지대로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게 되었어요.
실바나스 윈드러너: 당신 공포의 군주들은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바리마트라스: 리치 왕의 세력이 줄어들고 있어요! 리치 왕의 세력이 쇠약해지면 당신 같은 언데드 족에게 명령할 수 있는 능력도 줄어들죠.
실바나스 윈드러너: 그럼 아서스 왕은 어떻게 되었죠? 그의 힘은요? 
발나자르: 그의 룬검 서리한이 강력한 마법을 지니고 있다 해도, 조만간 아서스 힘도 약해질 것입니다. 그게 피할 수 없는 운명이니까요.
실바나스 윈드러너: 그를 쓰러뜨리는 데 내 도움이 필요하다는 말이군요. 
데더락: 불타는 군단이 패배했을지는 몰라도, 우리는 나스레짐 종족이라구! 얼치기 같은 인간족이 위대한 우리 왕국을 고스란히 차지하도록 내버려둘 수는 없지! 아서스는 반드시 권좌에서 물러나야만 해!
발나자르: 리치의 켈투자드 같은 충복이 과연 자신의 주인을 배반할 수 있을까? 그건 그렇고, 당신은...
실바나스 윈드러너: 나도 그를 증오해요. 그에게 복수의 칼을 들이댈 충분한 이유가 있다구요. 아서스는 나의 동포들을 살해하고 날 이토록 끔찍한 모습으로 바꿔놓았단 말예요.
(말을 마친 후 공포의 군주들에게서 떠나는 실바나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다말고 갑자기 뒤돌아서더니 한마디 한다)
실바나스 윈드러너: 나도 그 피의 복수에 한몫 끼겠지만, 난 나만의 방법으로 그를 처단하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바나스가 떠난 뒤)
발나자르: 나는 저 여자를 믿지 않아. 저 여자는 여전히 본성은 엘프족이란 말야. 결코 우리와 같은 편이 될 수 없어.
바리마트라스: 그렇게 함부로 결론 내리지 마. 그녀는 고결한 영혼을 지니고 있지만, 아서스에 대한 적개심 때문에 결국은 우리의 목적에 기여하게 될 테니까.
데더락: 동의하오. 자 그러면, 그 문제는 그렇게 마무리 짓고, 이제 잔치를 시작해야지.







계속.  [워크래프트3 확장팩 스컬지 캠페인 2/6]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1. 정말 병맛나는 번역 ㅜ_ㅜ
    이렇게 보니 또 감회가 새롭네요.
    (오리때의 누구,저요? 가 제일 ...허허)

    • 병맛번역 ㅎㅎ 게임 안 해보고 스크립트만 바로 번역한 느낌이에요.
      게임 도중엔 실감나는 성우들의 목소리연기로 커버가 됩니다ㅋ

      link delete 2008.10.28 12:38 신고 Favicon of https://blog.jinh.kr JinH
  2. 저는 일리단과 마지막 일대일 시작전 '절대 아닙니다' 가 제일 병맛인 듯 합니다.
    정 마땅한 게 없으면 차라리 '택도 없다'라고 하지ㅋ
    아무튼 곁다리 해설에 맛들려서 연재 잘보고 있습니다ㅎㅎ

    류자키자키 2008.10.29 11:33 신고   link delete reply
  3. 어 님아 ;;;; 얼라 4번째 미션은 왜 위쪽 게임 탭 안에 있는건지요.. ㅎ ;; 갑자기 언데드 미션 나와서 놀랐음...

    근데 아서스가 캘타스한테 Are U still mad that I took Jaina from U, Kael'thas? 하고 조롱하는 건 얼라 미션에서 나오는 거였나 아님 언데드에서 나오는 거였나... 헷갈린당....

    • 헉, 수정했습니다. 아무도 모르고 지나친걸... 우왕 예리하시군요.

      그리고 아서스는 얼라이언스 캠페인에서 캘타스랑 만난적 없는 것 같네요. 아마 노스렌드에서 만났을 때 하는 대사인 듯.

      link delete 2008.10.30 10:00 신고 Favicon of https://blog.jinh.kr JinH
  4. 그나저나 티미 전설은 언제까지 지속할까요?
    소년에서 언데드로, 기계로 되었다가 또 언데드로....
    티미의 진화는 끝없는 것일까요?

    palegragh 2008.11.14 12:55 신고   link delete reply
  5. 오리지날 휴먼미션에나온 티미의 엄마 알리시아가 확장팩 오크미션 2단계의 테라모어에서 알리시아가 티미랑 나옵니다.
    따라서 티미는 죽지않았으므로 스트라솔름에나오는 티미는 휴먼오리지날안돌할미션의 티미로 추정됍니다.
    저기서기계로나오는 티미는 진짜티미임사실 저기서 도망나온 휴먼이 쿨티라스 아니면 스톰윈드 아니면 붉은십자군으로 갑니다

    티미는 안죽었습니다.. 2009.08.01 03:33 신고   link delete reply

퍼가지 마세요...
링크로 공유하세요 ㅠㅠ
부탁할게요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