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경기 도지사 김문수, 119상황실에 긴급전화 후 자신을 몰라봤다며 소방대원 두 명 좌천시켜.

사건 개요.

  1. 남양주의 요양병원을 방문한 김문수 경기지사.
  2. 궁금한 것이 있자 119 상황실로 전화걸음.
  3. 소방대원은 긴급사건인줄알고 무슨일때문에 전화했냐고 물어봄.
  4. 상황실 지키던 소방대원들은 도지사 응대를 안 했다는 이유로 인사이동 조치.



▶소방관 = 남양주 소방서입니다 

▶김 지사 = 나는 여기 도지사 김문수 입니다. 

▶소방관 = 네 

▶김 지사 = 여보세요 여보쇼 

▶소방관 = 네 소방섭니다 말씀하십시오. 

▶김 지사 = 도지사 김문수입니다. 

▶소방관 = 휴... 네 말씀하세요 

▶김 지사 = 경기도 도지사 김문숩니다. 

▶소방관 = 네네 무슨일때문에요. 

▶김 지사 = 그 남양주 소방서 맞아요? 

▶소방관 = 네 맞습니다. 

▶김 지사 = 이름이 누구요 

▶소방관 = 무슨일때문에 그러시는데요? 

▶김 지사 = 내가 도지사인데 이름이 누구요? 지금 전화받는 사람. 

▶소방관 = 무슨일때문에 전화 하셨어요? 

▶김 지사 = 이름이 뭐냐는데 왜 대답을 안 해. 

▶소방관 = 그러니까 무슨 일때문에 전화 거셨는데요? 

▶김 지사 = 아니 지금 내가 도지사라는데 그게 안 들려요? 

▶소방관 = 지금 119에다가 긴급전화로 전화를 거셨잖아요. 무슨 일때문인지 먼저 얘기를 해주셔야죠. 

▶김 지사 = 아니 도지사가 누구냐고 이름을 묻는데 답을 안해? 

▶소방관 = 지금 여기는 비상전화입니다. 일반전화로 하셔야합니다. 

▶김 지사 = 누구냐고 이름을 말해봐 일단. 

▶뚜뚜-(소방관이 전화를 끊었다) 



재통화 



▶김 지사 = 내가 경기도지사 김문수입니다. 아까 전화 받은 사람 이야기해봐요. 지금 받는 이사람 맞아요? 

▶소방관 = 아닙니다. 제가 받은게 아닌데요? 

▶김 지사 = 누구요 그럼 

▶소방관= 네 저는 000입니다. 

▶김 지사 = 소방 소방원인가? 

▶소방관 = 네 소방교입니다. 

▶김 지사 = 방금 좀 전에 받은 사람 누구요. 

▶소방관 = 예? 

▶김 지사 = 조금전에 전화 받은 사람 누구요? 

▶소방관 = .... 

▶김 지사 = 지금 받은 사람이 누구? 

▶소방관 = .... 아니 지금 119로 전화하셨잖아요? 무슨 일때문에 그러시는데요? 

▶김 지사 = 도지사입니다. 

▶소방관 = 네 

▶김 지사 = 알겠어요 끊어 

▶뚜뚜- 




사실1: (적어도 서울에서는) 119상황실 전화는 긴급전화로, 받는이의 이름을 밝히지 않는다. 그냥 "119입니다"라고 한다; 현직 소방관 "기본 운운하는 김문수, 상왕의 마인드"

사실2: 이 사건으로 인해 당시 상황실을 지키던 두 명의 근무자는 각각 포천과 가평소방서로 인사발령되었다; 경기도 소방본부 "소방대원들, 근무규정 위반으로 인사조치"

사실3: 경기소방본부에서는 친절교육이 실시되었다; 경기소방본부 특명, "김문수 목소리 기억하라"

사실4: 징계 철회 요구에 김문수 지사는 "소방시스템에 위치도 나온답니다. 근무자들 기본이 안된 거죠."라고 일축했다; 김문수 "소방서 근무자들, 기본이 안 돼 있어"


의문1: 119상황실에서 발휘해야하는 기본이란 도데체 무엇인가?

의문2: 경기도시사라는 이름표는 과연 긴급상황보다 우선인가?

의문3: 긴급전화로 전화를 걸었으면 긴급상황부터 말해야 하는 것이 기본 아닌가?



아래는 패러디


연실네 다른 주막으로 인사이동 ㅠㅠ



평소부터 누구냐고 물어보기 좋아하는 사람이였다



높은사람 전화에 업무 상의 이유로 끊으면,

“각하, 지금 전화를 받을 수 없습니다” 명예훈장 美 해병대 병사, 대통령 전화 “지금은 근무 중” 거절

한국: 이사




문제1. 다음 중 도지사의 목소리를 고르시오

1) 도지삽니다 2) 도지삽니다 3) 도지삽니다 4) 도지삽니다 


트위터 도지사봇






김문수 도지사 문제해결 알고리즘




-전화 주고받을 때의 나쁜 예

갑: (중국집에 전화 걸음.)

을: 네 OO반점입니다.

갑: 나, 건물주인인데요.

을: 네, 어떤걸로 주문하시겠습니까?

갑: 아니, 나 건물주인인데요.  거기 중국집 맞아요?

을: 네, 중국집입니다.  뭐 시켜 드시려고요?

갑: 아니, 나 건물주인이요.  그 쪽 관등성명 말해봐요.

을: ...




-전화 주고받을 때의 좋은 예

갑: (중국집에 전화 걸음.)

을: 네 OO반점입니다.

갑: 나, 건물주인인데요.

을: 어이쿠 건물주인님 전화주셨네요.  저는 OO반점의 XX주방장이라고 합니다.  오늘도 건물주인님 덕에 장사 잘 하고 있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모든 요리사 동원해서 한 상 차려 가겠습니다.

갑: 아, 다름이 아니라 거기서 만드는 짜장면이 어떤 과정으로 만들어지는지 문의하려고 하는데요.

을: 네, 잠시 가게 문 닫고 계속 말씀드리겠습니다.  일단 미국산 밀가루가 수입되서...(후략)



OO반점에서 계속 짜장면 만들고 싶으면 건물주 전화에 좋은 예 처럼 응대할 것.

끝.


----------------------------- 추가내용 -----------------------------


이후 쏟아지는 비난 여론 덕분에 좌천된 소방관 두 명은 복귀시키기로 했다고 한다.

서울경제: 김문수, 좌천 소방관 2명 원대복귀 시키기로

또한 김문수 도지사는 과거 [도지사별 소방헬기 이용횟수] 1위를 차지한 이력이 있고, 사용 목적이 인사회와 출판기념회등에 참석하기 위함이였음이 밝혀저 더욱 욕을 먹고 있다.

그리고 안타까운 일이지만 남양주 소방서에서는 2년 전 구조요청에 장난전화인줄 알고 출동하지 않아 70대 노인이 동사한 사고가 있었다.

노컷뉴스: 김문수 전화응대 발끈, 남양주소방서 2년전에도 동사 전과


퍼가지 말고, 링크로 공유하세요. 자세한 건 공지에.

안녕하세요
반가워요
환영합니다 ^_<~*

test 3-1

test 3-2

test 3-3

test 4-1

test 4-2

test 4-3

모든 글 보기
공지
방명록
Share to...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밴드 공유

Follow & Contact

Facebook

Twitter

Mail

RSS 구독

2007-2016 © JinH